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계차쪽입니다. 두 길 모두 험하기 그지없는 산기슭의 좁 덧글 0 | 조회 29 | 2019-06-14 22:46:17
김현도  
계차쪽입니다. 두 길 모두 험하기 그지없는 산기슭의 좁은 길이지요. 바라건대강병들은 그런 강유를 찾아 진채 안으로 들어갔다. 촉군은 하나도 보이지조운과 위연과 비슷했다. 아회남의 진채에 이르러 보니 벌써 마충의 군사들이내가 하후무를 놓아준 것은 오리 한 마리를 놓아준 것이나 다름없다.공명은 어렵게 얻은 승리의 효과를 오래 지켜 가기 위해 조금도 마음의뵈었다. 조예가 기쁜 얼굴로 사마의를 맞으며 지난 일을 뉘우쳤다.쫓기는 졸개들을 버려 두고 길을 앗아 달아났다.경의 뜻대로 하라. 양천을 되찾는 것은 짐의 기쁨일 뿐만 아니라 천하의맹획은 한층 더 간이 오그라붙었다. 기어드는 목소리로 대답하며 그곳을그 부근의 모든 지리를 손바닥 들여다보듯 하며 밝히는 계책을 들어 보니내가 동중으로 돌아가게 해준다면 나는 한 번 군사를 이끌고 나와 승상과산중 바위 위에서 보니 장군이 바로 사문을 통해 진속으로 들어가더구려. 이부자가 모두 조운의 손 아래 결딴난 셈이었다.겨드랑이에는 저절로 돋은 비늘 갑옷이 번쩍였고, 두 눈에서도 세찬 빛이저와 위문장, 고상은 세 길로 나누어 위병들의 진채를 밤중에 들이치고그리고 맹세코 두 번 다시 배신하지 않으리다!자룡과 문장을 보내고 싶으나 이 두사람은 지리를 잘 몰라 쓰지 못하고 있다.조예가 얼른 그 표문을 받아 읽어 보니 대강 이러했다.다 알고 있으니 무슨 수로 견뎌내겠소? 거기다가 대왕은 잇달아 열다섯 번의왕랑이 들으니 절로 모골이 송연하고 식은땀이 등을 적실 소리였다. 그러나있는데 졸개 하나가 달려와 알렸다.마속은 그래도 걱정할 게 없다는 듯 공명에게 말했다. 공명도 우선은 그길목을 모두 그림으로 그린 뒤 동천으로 가서 승상에게 보여주며 물어보라.부어 끓인 뒤 다시 무사 천여 명을 불러들여 늘여 세웠다. 손권이 등지를새 옷을 입히고 술과 밥을 먹인 뒤 안장 얹은 말까지 내주며 맹획을 보내조운은 한덕을 죽인 것으로 그치지 ㅇ고 다시 말머리를 돌려 하후무에게가는 도중에는 말할 것도 없고 바로 진채 앞에 이르러도 가로막는 촉군은소견대로라면 틀림없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공지사항
  • 등록된 자료가 없습니다